정보화마을 서귀포 상예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서귀포 상예마을은 정이 있는 곳입니다.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3-01-18 14:57:34 글쓴이 하지택 조회수 10

    버터


    박선민


    추우면 뭉쳐집니다

    펭귄일까요?


    두 종류 온도만 있으면

    버터는 만들 수 있습니다

    뭉쳐지는 힘엔 추운 거푸집들이 있습니다

    마치 온도들이 얼음으로 바뀌는 일과 흡사합니다

    문을 닫은 건 오두막일까요?


    마른나무에 불을 붙이면

    그을린 자국과 연기로 분리됩니다

    창문 틈새로 미끄러질 수도 있습니다

    문을 꽉 걸어 잠그고 연기를 뭉쳐줍니다

    고온에 흩어지는 것이 녹는점과 비슷합니다

    초록색은 버터일까요?


    버터는 원래 풀밭이었습니다몇 번 꽃도 피워 본 경험이 있습니다

    어떤 목적들은 집요하게도 색깔을 먹어 치웁니다

    이빨에 파란 이끼가 낄 때까지

    언덕과 평지와 비스듬한 초록을 먹어 치웁니다

    당나귀일까요?


    홀 핀이 물결을 반으로 가릅니다

    개명 후 국적을 바꾼 귤이 있습니다

    노새는 두 마리입니다



    한쪽의 양이 너무 많거나

    갑자기 차가운 밖으로 밀려나면

    두 개의 뿔이 돋아납니다

    그래서 당나귀의 울음은 무게를 느끼지 못합니다

    저울의 일종일까요?


    버터는 뜨거운 프라이팬의 바닥에서 녹습니다

    녹기 전에는 잠시

    사각의 모양이었습니다

    다방면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만

    책상과 주로 이별에 쓰이는 인사를 닮기도 했습니다



    안녕일까요?

    아마도 그럴 것입니다

    안녕의 모양은 제각각이라

    한평생 뒤집어도 맞는 짝을 연속해 찾기란 어렵습니다



    자신과 다른 모양을 가진 인사에

    분명 트집을 잡고 있을 것입니다

    부서졌군, 다른 말로 교체해달라는 뜻입니다

    삐뚤어졌군, 새 말로 달라는 뜻이고요


    밀항선을 타고

    전 세계로 스며들었습니다

    버터 한 덩어리에는 항로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난파된 배에서 떨어져 부유하다가 유빙처럼 발견된 버터도 있습니다



    학자들은 이 유빙이 가로지른 국경선을 분석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오랜 시간에 걸쳐

    버터가 녹는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창문일까요? 아마도 그럴 것입니다


    버터가 사각인 이유는

    창문에 넣고 굳혔기 때문입니다

    악천후를 뚫고 달리는 창문은

    격렬한 속도입니다




    출처 : 《2023 경향 신춘문예 시 당선작》




















































































































    http://imodelhouse.net/

    http://현대엔지니어링.com/

    http://ehyundai.co.kr/

    http://chungyak.net/

    http://boon-yang.net/

    http://대우건설.com/

    http://푸르지오.net/

    http://e-boonyang.com/

    http://현대건설.net/

    http://e-modelhouse-co.kr/

    http://현대엔지니어링.net/

    http://terratower.net/

    http://modellhouse-co.kr/

    http://공식-홈페이지.com/

    http://모델하우스-홈페이지.kr/

    http://modellhouse.net/

    http://online-modelhouse.net/

    http://sk-v1.net/

    http://현대건설.com/

    http://공식홈페이지.net/

    http://현대프리미어캠퍼스.kr/

    http://현대프리미어캠퍼스.com/

    http://모델하우스-홈페이지.net/

    http://자이.net/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